3.125m² : the undefined shape

GRAYCODE, Shinae Kim, jiiiiin

This work starts a simple question, is the shape unquestionable measurement​ standards when defining a form of things?

Couldn't the information itself be called form? 

<3.125m² : undefined shape> talks the area of the shape, known as data could define as the form, which episodically occurred event,

with providing continuous data by sound and sculpture.

나의 형태를 정의내릴 때 모양은 꼭 절대적인 것인가,

형태를 이루고 있는 정보들 자체를 형태라고 할 수 없을까?

면적이란 정보를 하나의 형태로 정의내린다면 형태는 모양 그 자체가 아니라 하나의 정해진 면적이 이룰 수 있는 수 없는 형태 중에 하나의 사건일 수 있다. 

본 작품은 조각과 사운드를 통해 정해진 면적 정보만을 끊임없이 제공하며  

하나의 사건으로서의 형태에 다가간다.

3.125m² : the undefined shape